제 취미에 대해서

안녕하세요 여러분. 오늘은 시험을 위해서 한국어 쓰기를 연습하고 싶어서 일기를 또 쓸게요. 이번에는 제 취미에 대해서 이야기할 거예요.

제 취미는 한국어 공부하는 것 뿐만 아니라 다른 취미도 갖고 있어요. 사진을 찍는 것을 좋아해요. 그 것은 제 취미예요. 2007년쯤에 사진을 찍는 것을 좋아하게 됐어요. 그 때는 디지털 카메라가 없어서 핸드폰의 카메라로 사진을 찍었어요. 그런데 핸드폰으로 사진 찍는 것을 좋아하지 않아요. 사진의 품질이 안 좋고 침침한 조명이 있으면 사진이 잘 나올 수 없기 때문이에요. 그래서 아빠에게 새 DSLR 카메라를 사달라고 했어요. 그런데 아빠는 제가 학교에서 성적이 높으면 카메라를 사준다고 했어요. 그래서 카메라를 받기 위해서 열심히 공부하고 높은 성적을 받았어요. 아빠에게 비싸고 좋은 카메라를 받았어요. 사진의 품질이 너무 좋아서 마음에 들어요. 카메라를 받은 후에 사진 동아리에 들었어요. 착하고 사진을 찍는 것을 업청 잘하는 선배들을 만났고 동아리에 가입한 사촌 언니, 오빠들하고 같이 놀고 배울 수 있어서 참 좋아요. 선배들이 저를 잘 가르쳐 주셔서 많이 배웠어요. 선배들하고 같이 촬영 할 수 있어서 너무 즐거웠어요. 선배들처럼 사진 찍는 것을 잘할 수 있도록 배우고 있어요. 아직까지는 선배들처럼 못해요. 나중에 사진 실력이 늘면 선배들하고 사진을 전시하고 싶어요.

제 일기를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하지 못 한 일

I was answering the previous intermediate TOPIK papers. I wanted to practice my writing skills so I decided to write an essay. I picked the essay question from the 32nd intermediate TOPIK paper. “What is something you want to do but you can’t?” I’ve thought of writing about how I can’t communicate well with Koreans the way I wanted to but I decided to write something else. Anyway, please excuse the audio. I recorded it as soon as I woke up becaue that’s the only time I can record an audio. Excuse my voice. And my awkward accent. My speaking skills is something I’m definitely not confident of because I make mistakes in pronouncing words. ^^;;

Thanks to 백승기 for correcting my essay. ^^

나는 태어났을 때부터 심장의 상태가 좋지 않는다. 그 때문에 하고 싶었는데 하지 못 한 일이 많다. 몸이 약하기 때문에 매일 학교에 다니기가 힘들었다. 그래서 유학이나 국내 다른 도시에 있는 대학교에 다니지 못 한다. 그런데 하고 싶었는데 하지 못 한 일 중에서 최악인 것이 비행기로 여행을 못 하는 것이다. 나는 비행기를 타는 것을 무서워하는 편이다. 예전에는 비행기를 탈 수 있었는데 2009년에 보라카이 여행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비행기에서 몸이 뭔가 이상하고 숨 쉴 수가 없어서 죽을 뻔 했다. 그 이후 정신적인 충격을 받아서 다시는 비행기를 안 탔다. 그래서 그 때부터 부모님하고 여행을 못 간다. 그리고 나 때문에 부모님께서는 내가 부러워할까 봐서 해외 여행을 안 간다. 부모님에게 미안할 수밖에 없다. 비행기 탈 수 있었을 때로 돌아갈 수 있으면 부모님하고 꼭 해외 여행을 가 보겠다. 다른 나라의 음식을 먹어보고 문화를 배우고 아름다운 곳에서 구경하면 아마 너무 행복하겠다.

오랜만이에요!

여러분, 오랜만이죠? 잘 지냈어요? I’ve been away from blogging for more than a month so I’d feel more comfortable if I blog about what I’ve been doing while I was gone. Aside from studying 한국어, I’ve been frequenting the hospital for almost 3 weeks now. Unfortunately, I got sick and I need to take medication for 6 months. But at least the government is going provide all the medicines I need for free. Okay, enough of that. Moving on to the main topic…


Finally!

I finally saved up enough money to buy some Korean textbooks. I ordered 연세 한국어 1 from Seoul Selection. I highly recommend Seoul Selection. They have a lot of Korean textbooks for sale as well as other books only sold in Korea. Whenever I send them some questions about a certain product, they always send me a reply in less than 24 hours, sometimes almost instantaneously. Pretty impressive. The book arrived at our city post office on September 16th but I only got to pick it up on the 19th. I was scared they’d make me pay for added tax but they didn’t. I only had to pay P40 for the storage fee.


They marked it as a gift so I wouldn’t have to pay taxes. ㅋㅋㅋ

I also ordered Integrated Korean 1 and 2 (2nd Edition) from Amazon. I asked my Uncle if it was okay to have my books delivered to my Aunt’s house in the US since shipping is free anywhere within the US territory. The books arrived at my aunt’s house two days after I ordered them. ^__^ She even almost returned them because she didn’t know it was mine. XD I’m not sure when I’ll get it. T_T She said she’ll be sending it to me together with some other stuff via balikbayan box which takes around a month before it reaches our house. But at least I save myself from paying a whooping $30+ of shipping fee. XD I hope it arrives soon!

To test my Korean skills, I’ve been trying to practice writing in Korean. I made a lang-8 account several months ago but just recently, I finally had the guts to post something there. I also posted a comment on TTMIK’s Self Introduction lesson and I’m glad I only made two mistakes.

Here’s a short paragraph I’ve written in Korean to introduce myself. 실수 있으면 교정해 주세요.

안녕하세요 여러분. 제 이름은 Angeli(안젤리)예요. 한국 이름은 효선이고 중국 이름은 白安莉*예요. 스물 한 살이고 1990년생이에요. 저는 한국어를 혼자 배우고 있는 필리핀 사람이에요. 저는 한국 드라마 보는 것과 한국 음악 듣는 것을 아주 좋아해요. 언니가 한 명 있어요. 그리고 오빠가 두 명 있어요. 동생이 없어요. 제가 우리 가족의 막내예요. 대학을 벌써 졸업 했기 때문에 요즘엔 시간이 진짜 많이 있어요. 그래서 한국어를 공부하기로 결정했어요. 몇달 전에 공부하기 시작했어요. 하지만 한국어 아직 잘 못 해요. 혼자 배우기가 너무 힘들어요. 한국어 학원에 다니고 싶은데 여기에는 한국어 학원이 없어요. 그리고 돈이 많지 않아요. 한국말을 잘 할 수 있으면 좋겠어요. 한국어를 잘할 수 있도록 연습 많이 해야 해요. 그러니까 미투에서 한국인하고 얘기하고 있어요.

I don’t know if I did a good job but yeah, if you find any mistakes, please tell me. ^__^

*pronounced like 바이안리 but if it’s translated to Korean, it’s 백안리. I have a Chinese name because I studied a Chinese dialect when I was in high school.


This is my Korean handwriting. What do you think? Ugly, isn’t it?

업데이트 읽어 주셔서 고마워요. 다음에 다시 얘기 할게요. Excuse my fail Korean. I still have a lot of things to learn. T_T